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138)
진짜 친구를 찾아서 함께 일하는 동료 이민주 선생님이 2020년 글공부를 시작했습니다. 함께 일하는 김윤옥 선생님과 부지런히 공부하고 글썼습니다. 그 실천과정을 옆에서 지켜봐온 저로써는 대견한 마음이 듭니다. 책을 출판한다는 것은 참 어려운 일입니다. 자기의 실천을 성찰하고 반성하며, 미래를 준비하는 과정입니다. 실천과정을 글로써 주어 고맙습니다. 청소년자원봉사활동을 담당하는 사회사업가라면 꼭 추천합니다. 장애인복지관에서 일하는 사회사업가로서 지역주민이 장애를 바르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고 싶었습니다. 그 일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더불어 사는 마을이 되는데 작은 씨앗이 되길 바랍니다. - 본문 중에서- 책은 저자이신 이민주 선생님께 에게 문의하셔야 합니다. 안산시상록장애인복지관으로 전화주시면 됩니다.
사회사업 '때'의 핵심은 '관계'입니다. 오늘 2019년 1월판 복지요결 읽었습니다. 마지막 장이 적용에 유독 눈에 들어옵니다. # 사회사업 '때'의 핵심은 '관계'입니다. 친밀하고 신뢰할 만한 관계가 되기 전에는 자기주장이나 비판을 삼갑니다.
중년인 당신과 모임으로 만나다 김승철 선생님이 김윤옥 선생님 편으로 책 보내줬습니다. 작년 한 해 동안에 동료들과 절차탁마하며 쓴 책입니다. 귀한 기록을 이렇게 볼 수 있어 고맙습니다. 잘 읽고 배우겠습니다. 김승철 선생님처럼 좋은 후배, 좋은 동료로 둔 제가 복 받았네요.
복잡해 보이는 일일수록 기초를 다잡자 복잡해 보이는 일일수록 기초가 튼실해야 합니다. 하려는 일의 개념을 살피고, 이로써 이루고자 하는 사회사업의 뜻을 살펴야 합니다. 여기서부터 시작인 것 같습니다. 어떤 일이든 개념을 붙잡아야 합니다. 그 이후에야 일을 순탄하게 처리할 수 있습니다. 개념을 붙잡았다면 일을 제대로 하기 위한 방안을 간구해야 합니다. 개념에 따라 일의 절차나 순서, 참여자, 기록(더하여 실적)의 방법을 살펴야 합니다. 이를 제대로 붙잡아 두지 않고 일을 시작하게 되면 하는 내내 고생합니다. '급할수록 돌아가라'는 속담이 있습니다. 하려는 일의 개념, 가치, 이상, 철학, 주안점, 방법을 밝힌 후에야 시작하는게 좋습니다. 특히, 여러 사람이 함께 협력해야 하는 일이라면 더욱 이를 먼저 시작해야 합니다. 그래야 뜻과 힘을 모아 ..
사소한 하루. 눈이 내리고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2020년 안녕~ 2021년에는..
송별편지 김태순 국장님께 복지관 개관 초기부터 지금까지 수고 많으셨습니다. 복지관의 개관 과정이 어렵다는 이야기를 여러 차례 들었습니다. 복지사업 뿐만 아니라 기관의 설비와 구조, 행정 체계를 만들어야 하고 이를 다시 함께 일할 사람들에게 가르치고, 부족한 것은 보완하는 일이 쉽지 않았을 겁니다. 상록장애인복지관과 주간센터가 든든하게 자리 잡을 수 있었던 것은 국장님의 노고와 사랑이 한 몫 하지 않았나 합니다. 갑작스러운 법인 인사로 이제는 다소 먼 곳에서 일하시게 되었네요. 돌아보니 제가 입사한 3년 동안 여러 은혜를 입었던 것 같습니다. 때때로 챙겨주시고 조언해주셔서 복지관의 일을 잘 할 수 있었습니다. 그 곳에 가셔서도 주님의 은혜와 평강이 늘 함께 하시길 기도하겠습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 사회사업가 신현..
2021년 실천목표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