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험과 공부/사회사업생각

(32)
신뢰가 없으면 좋은 말도 소용이 없다. 신뢰가 없으면 좋은 말도 소용이 없다. 귓가로 흐르는 잡음과 다르지 않다. 머리와 마음에 머물지 않는다. 사회사업 할 때도 마찬가지다. 조직을 운영하고 관리할 때도 마찬가지다. 신뢰를 쌓는 것이 중요하다. '저 사람은 따를만해.' '저 사람은 우리와 함께 하는 사람이야.' 이런 신뢰를 쌓아야 한다.
2020년 안녕~ 2021년에는..
연습이 필요합니다. 수건 개는 것도 연습이 필요해요. 단순한 일이라도 꾸준히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장애인 당사자도 계속 반복 연습하는 과정이 필요하겠지요? 장애인 당사자를 도울 때도 단순하지만 꾸준한 과정이 필요하겠지요. 단순하다고 대신하기 보다는 함께 꾸준히 연습하면 좋겠습니다. 오랜만에 빨래 개다가 생각!!
사회사업 재원 마련 사업을 진행하면서 돈이 필요한지 살펴야 합니다. 어떤 사업에 예산이 투입되는지, 그런 사업에는 어떤 정당성과 타당성이 있는지 살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사회사업가가 자기 사업을 해야합니다. 자기 사업 하지 않고 다른 사람이 시키는 일을 한다면 정당성과 타당성이 부족해지고, 열정이 식게 됩니다. 열정이 식으면 남들에게 자신이 필요한 것을 요청하기 어려워 집니다. 후원담당자가 후원금을 모아오는 것은 참 어렵습니다. 복지관 후원담당자가 할 일도 아닙니다. 후원담당자는 후원을 받아오는 사람이 아니라, 후원금과 후원물품의 관리시스템을 만들고 점검하는 사람입니다. 필요한 재원을 마련하는 사람은 그 일을 하는 사회사업가이지요. 자신의 필요에 따라 재원을 만들어서 사용해야 합니다. 재원을 만드는 방식은 크게 3가..
생각은 사람마다 다르다. 생각은 사람마다 다릅니다. 생각이 짧을 때는 내 생각이 으뜸 같았습니다. 왜 이렇게 생각하지 않는지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이런저런 부딪침과 대화를 통해 아주 조금씩 다름을 이해하게 됩니다. 10년간 조금씩 다듬어 왔습니다. 하지만, 이직도 갈 길이 멉니다. 이해 하지 못하는 일이 많습니다. 일하는 방식을 존중하지 못하는 일이 많습니다. 다른 사람이 하는 일의 방식이 비효율적이고, 무능해 보이며, 협력성을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아직도 제 눈에는 몇 몇 동료의 일하는 방식이 그렇게 보일 때가 있습니다. 같이 일하니 답답합니다. 아직도 더 다듬고 배워야 할 것 같습니다. 무난히 파도를 넘길 수 있는 배를 만들고, 실력을 키워야겠습니다.
직무분석이 효과가 있을까? 직무분석 중이다. 효과가 있을까? 첫 강의를 들을 때 여러가지 의문이 든다. 좋은 점도 분명 있을 것이다. 우리가 하는 일을 나열하고, 그 안에 어떤 과정을 거치게 되는지 살펴볼 수 있다. 특히, 초보 사회사업가는 그 과업표가 큰 도움이 될 것이다. 하지만, 이는 1~2년차의 과정이다. 우리 하는 일이 사람을 대하는 일이고, 시시각각 변하는 지역사회에서 하는 일이다. 일의 순서란 것도 딱히 정해져 있는 것도 아니다. 이런 저런 편의를 위해서 순서를 정하고 과정을 글로 정해보지만 얽히고설켜 뒤죽박죽이 되는 경우가 흔하다. 사람과 상황과 사안에 따라 융통하면서 대처하는게 이 바닥이다. 3~4년이 지나면 각자의 경험과 노하우, 지식과 지혜, 인맥과 관계로 일하게 된다. 그렇기에 각자 마음속에 품고 있는 생각과..
지역에서 일한다는 것은 서로 협력하는 것이다. 장애인복지관에서 일하는데도 지역사회 중심으로 일한다는 이야기를 참 많이 듣는다. 하지만 그 실속을 보면 지역사회 중심으로 일한다는 것이 말뿐이라는 것을 알게된다. 여전히 지역사회중심이 아닌 기관중심으로 일하는 경우가 많다. 기관중심으로 자원을 빨아들이고, 기관 중심으로 일을 처리한다. 지역주민과의 논의구조 따위는 애초에없다. 관심이 없는지도 모른다. 지역에서 일한다는 것은 그들을 주인공으로 세워서 일하는 것이다. 기회, 자원 따위를 그들이 활용하여 그들의 복지실천의 주인공이 되게 해야 한다. 사회사업가는 언제까지는 그들을 돕는 지원자의 역할을 할 뿐이다. 때때로 지역주민의 역량이 부족하여 사회사업가 99%를 대신해줄지라도 1%이 역량을 제대로 발휘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그리고, 이를 이루었다면 99..
[시] 다 다르다 박노해 시인의 시집 중 일부를 발췌했습니다. 전문을 보고 싶다면 시집을 구입하시면 좋습니다. 다 다르다. 그날 이후 나는 산수가 딱 싫어졌다. 모든 아이들과 사람들이 한 줄 숫자로 세워져 글로벌 가스트의 바코드가 이마에 새져지는 시대에 나는 단호히 돌아서서 말하리라 삶은 숫자가 아니라고 행복도 다 다르다고 사람도 다 달라서 존엄하다고 사회사업의 평가가 숫자로만 평가되지 않길 바랍니다. 부득이하게 우리 하는 일을 숫자로 표현해야 할 때도 있지만, 그보다는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을 기억하고, 그 사람의 삶을 도운 이야기가 핵심이 되길 바랍니다. 사람을 뭉그러뜨려 하나의 집단에 소속된 작은 부품처럼 만들지 않길 바랍니다. 우리가 만나는 사람 하나하나 그 삶을 존중하며 그 변화의 의미를 민감하게 알아주고 찾아주..